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Home 오늘의이슈 경제 News

[기자수첩] 올해 수출 사상최대 성과…축배 들기보다 위기 대비해야

뉴스핌 임은석기자 2021-12-02 14:09:45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604억4000만달러. 지난달 우리나라의 월간 수출액으로 처음으로 600억달러를 넘어섰다. 연간 기준 사상 최대 무역 규모는 이미 돌파했고 최대 수출도 다음 달 중순이면 달성할 것이 확실시 된다.

임은석 경제부 기자

하지만 축배를 들기에는 상황이 녹록치 않다. 지난 달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반도체, 자동차, 정유, 디스플레이 등 10개 수출 주력 업종 대상으로 내년 전망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수출 증가세가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기저효과 탓이 있지만 수출 증가율이 3.3%로 2021년의 24.1%(예측치)를 크게 밑돌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수급 불안, 미-중 무역갈등 등이 내년에도 불확실성을 키울 것으로 예측했다.

앞서 산업연구원은 전경련보다 더 보수적인 수출 전망치를 내놓았다. 올해 수출이 급증한 데 따른 기저효과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중국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내년도 통관수출이 올해 대비 1.3% 증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게다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세계 경제가 위축되는 점도 우려스럽다.

중증화나 치명률에 대한 연구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감염력이 최대 8배까지 빠르다고 전해지는 오미크론은 고용과 경제활동에 엄청난 위험 요인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세계 각국의 국경봉쇄가 이어지면 가뜩이나 불안한 글로벌 공급망 교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러한 공급망 차질은 최근 천정부지로 치솟는 원자재 가격에 영향을 미쳐 국내기업의 생산비용 상승을 부를 것이다.

가뜩이가 원자재 가격이 치솟은 상황에서 추가적인 상승이 발생한다고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으로 제조업의 생산비용이 3.46% 증가했다. 3년 전보다 원유 가격은 36.3%, 비철금속 가격은 33.1% 각각 상승했다. 철광석은 30.3% 올랐다.

정부도 이러한 상황을 알고 즉각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11월 수출입동향 발표 직후 '수출입물류 비상대응 전담반(TF)' 4차 회의를 열고 최근 오미크론 확산 관련 수출입물류 동향을 점검했다.

하지만 물류 동향을 점검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해 보인다. 국내 기업들은 수출입물류 뿐만 아니라 경영활동 전반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규제완화, 인력운영 애로해소, 온실가스 감축 부담 완화, 투자 활동에 대한 세제 지원 확대 등이 주요 요구사항이다.

무역규모와 수출 최대치 달성에 대한 축배를 들기에는 향후 전망이 만만치 않다. 정부가 실적에 대한 자부심은 갖고 녹녹치 않은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는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할 때다.

fedor01@newspim.com

목록으로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