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Home 오늘의이슈 증권·금융 News

[뉴스핌 라씨로] 물량 부담 털어낸 크래프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신작·NFT로 리레이팅"

뉴스핌 김준희기자 2021-11-16 15:10:00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16일 오후 2시53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크래프톤이 보호예수 해제 악재를 털고 신고가 행렬에 동참했다. 물량폭탄 이슈 소멸에다 신작 호평까지 더해지면서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 사자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NFT(대체불가능한토큰)를 적용한 게임 테마 훈풍과 신작 출시로 수익원 다변화가 진행된 만큼 리레이팅 기대감도 높아졌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2분 현재 크래프톤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18% 오른 54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크래프톤은 지난 8월 10일 상장 이후 박스권에 머물다 최근 6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크래프톤의 최근 3개월 주가 변동 추이. 2021.11.16 zunii@newspim.com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최근 크래프톤 주가는 외국인과 기관들이 쌍끌이 매수에 나서며 견인했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인 5거래일 연속 이들 큰손들의 매수세가 이어졌다. 외국인과 기관이 지난 9일부터 사들인 크래프톤 주식은 각각 1797억 원, 2558억 원 어치다. 이 기간 투자자별 순매수 상위 종목에도 각각 3위, 2위로 이름을 올렸다.

보호예수 물량 해제라는 악재성 이슈도 일부 해소됐다. 크래프톤의 3개월 의무보유 제한이 해제된 지난 10일, 전체 주식 수의 8.3%에 해당하는 405만31주가 시장에 나왔다. 이날 종가 기준 1조9622억 원에 달하는 규모다. 1개월 보호예수 해제 당시 6% 가까이 빠졌던 주가는 우려와 달리 4%대 상승 마감했다.

증권가에선 크래프톤의 신작 '펍지 뉴스테이트'가 흥행 조짐을 보이며 분위기를 반전시킨 것으로 해석했다. 뉴스테이트는 크래프톤 산하 펍지 스튜디오가 개발한 모바일 배틀로얄 게임이다.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으며 사전예약 5500만 명을 기록했다. 전세계 200여개 국에서 17개 언어로 서비스된다.

뉴스테이트는 지난 11일 정식 출시 이후 국내를 비롯해 미국, 독일, 인도 등 전세계 165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1위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구글플레이에서는 63개 국가에서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 누적 다운로드 수는 출시 나흘 만에 2000만 건을 돌파했다. 국내 모바일 게임 가운데 가장 빠른 흥행 속도다.

뉴스테이트의 순조로운 출발로 수익원 다변화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당초 기존작 '펍지 모바일'은 북미·유럽·일본 비중이 낮았던 반면, 뉴스테이트는 영미권과 일본, 유럽 등지에서도 다운로드 1위를 기록하며 향후 매출 지역 확대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서바이벌 슈팅 게임 장르 특성상 다양한 국가의 많은 유저들이 초반 게임 접속이 많으면 많을수록 향후 흥행 확률 높아질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국가 간 경쟁 강화 및 콘텐츠 업데이트와 병행된 콜라보레이션, 고가치 아이템 등으로 '펍지 모바일'처럼 점차 매출 증가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흥행작 배틀그라운드 IP(지적재산권)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매출 확장성이 높아진 시기라는 분석도 나온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4년간 배틀그라운드를 기반으로 플랫폼 확장과 IP 강화에 주력했다면 향후 1~2년간은 이들을 활용한 다양한 신규 게임 출시가 본격화되는 시기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사진=크래프톤 제공]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크래프톤은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조4423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1조6704억 원)의 약 85%에 달한다. 올해 연매출 2조 원대가 가시화되면서 주목받고 있는데, 이 경우 국내 톱3 게임사 3N(엔씨소프트·넷마블·넥슨)에 이어 4번째로 2조 클럽에 가입하게 된다.

국내 게임업계 최대 화두인 NFT 도입에 대해서도 긍정적 검토 단계다. 배동근 크래프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NFT는 버추얼 월드(가상세계)에서 재화나 콘텐츠가 현실적 가치를 지닐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으로 본다"며 "크래프톤도 새로운 플레이 방식으로 확장되도록 활발히 검토하고 관련 회사에도 투자해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게임 내에 있는 재화나 콘텐츠가 의미를 가지려면 게임 내의 경쟁력이 담보돼야 한다"며 "배틀로얄 장르를 개척한 크래프톤으로서는 NFT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NFT 게임을 출시한다고 선언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게 게임 재미와 생태계 확장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 중요하고 그런 방향성을 갖고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유안타증권은 "NFT와 P2E(Play to Earn) 성공의 가장 큰 요인은 사용자수 및 사용자 충성도"라며 "전세계 수억 명의 충성도 높은 사용자를 보유한 크래프톤은 NFT와 P2E를 추진하는 여러 게임사 중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증권가에서는 크래프톤에 대한 눈높이를 높이고 있다. 신작 뉴스테이트 출시와 NFT 도입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며 목표주가도 상향 추세다. 이달 들어 현대차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크래프톤의 목표주가를 66만 원, 65만 원으로 올려 잡았다. 이달 들어 제시된 크래프톤의 목표주가는 평균 65만2500원 수준이다.

zunii@newspim.com

목록으로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