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Home 오늘의이슈 증권·금융 News

"CJ제일제당, 화이트 바이오로 성장성·수익성 모두 확보"-신한금융투자

뉴스핌 백지현기자 2021-11-26 09:11:42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신한금융투자가 26일 CJ제일제당에 대해 화이트, 레드 바이오로 사업영역을 확장함으로써 성장성과 수익성을 모두 잡았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목표가는 6만2000원을 유지했다.

조상훈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은 그린 바이오 사업을 통해 미생물, 균주, 발효 역량을 축적했다. 이를 통해 성장 여력이 높은 화이트 바이오, 레드 바이오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화이트 바이오를 포함한 스페셜티 아미노산 시장 규모는 아직 작지만 높은 진입 장벽으로 인해 경쟁 강도가 낮다. 이에 성장성과 수익성이 모두 양호하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 로고

CJ제일제당은 지난 2016년 미국 메타볼릭스 인수를 통해 100% 해양 생분해되는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인 PHA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인도네시아 바이오 공장의 기존 설비를 활용하여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내년 초 가동 계획이다. 예상 캐파는 5000톤이 이미 구매 의향 물량이 3만톤에 달한다. 2025년까지 6만5000톤, 2030년까지 30만톤으로 캐파를 확장할 계획이다.

조 연구원은 "2022년 PHA 매출액은 약 370억으로 추정한다. 이는 인도네시아 공장의 예상 캐파 5000톤과 Danimer의 kg당 단가 6.3달러를 고려해 산정했다"며 "미국 대니머의 밸류에이션(2022년 PSR 10배) 고려 시 CJ제일제당의 PHA 사업의 가치는 약 3700억이다. 이는 현재 시가총액의 약 6% 수준"이라고 전했다.

그는 "기존 그린 바이오 사업을 영위하며 축적한 대량 발효기술을 바탕으로 조기 상업화가 가능할 것이다. 바이오 사업의 확장성은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식품·유통 등 그룹의 친환경 패키징에도 활용할 수 있고, 건강기능식품 등 건강관련 사업확장에도 긍정적"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ESG 관점에서도 긍정적이다. 조 연구원은 "식품 부문도 내식 트렌드 지속과 전반적인 경쟁 완화, 해외 성장에 힘입어 내년에도 성장을 지속할 것이다. 현 주가는 2022년 PER 9배인데, 풍부한 모멘텀 대비 지나친 저평가 국면이라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lovus23@newspim.com

목록으로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