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Home 오늘의이슈 증권·금융 News

[GAM] 몸값 뛰는 반도체 주식…여전히 저렴한 13개 종목

뉴스핌 민지현기자 2022-01-01 06:00:00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7일 오후 8시46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 속에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일부 대장주들의 주가가 치솟아 비싸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욕 증시의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 구성 종목 중 엔비디아(종목명: NVDA)의 경우 올해 주가가 130% 뛰며 가장 가파르게 올랐다.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에 따르면 엔비디아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배율(PER)은 57.9배로 주가 강세론자조차도 비싸다고 지적한다.

번스타인의 스태시 라스곤 애널리스트는 이달 초 보고서에서 엔비디아의 PER이 높아 보인다고 인정하면서도, 기술주에서는 높은 PER이 반드시 주식을 매도해야 하는 이유가 되지는 않는다며 여전히 엔비디아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번스타인의 분석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소프트웨어 제품을 확장하면서 계속해서 수익을 창출하고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가함에 따라 더 강력한 촉매와 투자 환경이 펼쳐질 전망이다.

반대로 PER가 낮다는 것이 주식을 매수해야 하는 이유가 되지 않지만, 투자처를 찾는 좋은 시작점이 되기도 한다.

배런스는 2022년 예상 수익 대비 가격 기준으로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 가운데 가장 저렴한 13개 종목을 선별했다.

[사진=번스타인·배런스 재인용] 2021.12.27 jihyeonmin@newspim.com

1위에 랭크된 종목은 메모리 칩 회사 마이크론 테크놀로지(MU)다. PER이 8.2배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내에서 가장 저렴한 종목으로 평가됐다.

지난 20일 마이크론은 강력한 실적을 발표하고 4분기 실적 가이던스를 예상보다 높게 제시하면서 주가가 6.3% 급등했다. 최근 5거래일 주가는 14.19% 치솟았다. 연초 이후 상승률은 26.10%다.

두 번째로 저렴한 종목은 반도체 제조 후공정 분야인 패키징의 세계 2위 업체 엠코 테크놀로지(AMKR)다. 엠코는 내년 예상 순이익의 9.3배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 주가는 55% 상승했다.

그다음으로는 애플(AAPL)의 공급업체인 코보(QRVO)와 스카이웍스솔루션(SKWS)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PER은 각각 11.6배, 12배다. 두 종목 모두 올해 주가가 동종 업계 대비 부진했는데, 코보는 연초 이후 7.9% 올랐고 스카이웍스솔루션은 2.2% 내렸다.

다섯 번째로 저렴한 종목은 인텔(INTC)이다. 번스타인은 다만 인텔을 "저렴하지만 매력적이지는 않은" 대표적인 종목이라고 정의했다.

라스곤 애널리스트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턴어라운드를 노리며 수십억달러를 투자한 것이 반드시 잘못된 일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전반적으로 주식에 대해서는 약세 의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인텔이 10년간의 잘못을 고치려 한다"며 "이러한 문제들은 단순히 지난 분기에 나타난 것이 아니라 10년 동안 쌓아온 것이며 그것을 고치는 데 5년에서 10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번스타인은 퀄컴(QCOM), 브로드컴(AVGO)을 비롯해 반도체 제조장비 업체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스(AMAT), 램리서치(LRCX) 등을 추천주로 제시했고, 이 종목들은 배런스가 선별한 저렴한 13개 종목에도 포함됐다.

반도체 부족 현상이 언제 완화될지는 모르지만 2022년에도 지속적인 부족 현상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저렴한 종목들이 많다고 배런스는 덧붙였다.

 

jihyeonmin@newspim.com

목록으로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