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Home 오늘의이슈 증권·금융 News

[채권] 미 국채금리, 우크라 리스크 속 큰 폭 하락

뉴스핌 김민정기자 2022-01-22 05:52:17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21일(현지시간)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올해 첫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약세 흐름을 보여온 국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군사 충돌 우려가 부각되며 안전자산 수요로 강세 전환했다.

뉴욕 채권시장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25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9.0bp(1bp=0.01%포인트) 내린 1.744%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은 7.6bp 밀린 2.065%, 2년물은 5.8bp 내린 0.993%를 각각 나타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군사적 긴장감은 이날 안전자산 수요를 촉발하며 전 세계적인 채권 랠리로 이어졌다. 미 국채 외에도 독일의 10년물 국채는 마이너스(-)0.07%까지 하락하며 이번 주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밀렸다. 주중 10년물 독일 국채금리는 2019년 5월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한 바 있다.

같은 만기의 호주 국채금리도 전장보다 9bp 밀린 1.90%를 나타냈다.

특히 이날 미국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진행한 장관급 회담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점은 안전자산 선호로 이어졌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마치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즉각적이고 혹독한 공동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오전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2.0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ING의 파라익 가비 미국 리서치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우크라이나 상황이 잘못되고 있고 국채 매수세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10년물이 2%로 갈 것이라는 전망은 일단 유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식시장이 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채권은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아메리벳 증권의 그레고리 파라넬로 미국 채권 트레이딩 책임자는 블룸버그통신에 "국채 시장은 주식에 반영하고 있다"면서 "유럽 주식이 약세 마감했고 나스닥도 올해 10% 이상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주 들어 국채금리가 빠르게 상승하면서 시장이 주말을 앞두고 조정을 받을 때가 됐다고 진단했다.

가비 책임자는 "금리는 매우 빠르게 움직였으며 이런 경우에는 항상 시장이 멈추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오는 25~26일 열리는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주목한다. 이번 회의에서 당장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고 보는 전문가는 없지만, 연준이 3월 금리 인상에 무게를 둘지가 시장의 가장 큰 관심사다.

시장은 연준이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3월보다 더 일찍 종료할 가능성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ING의 전략가들은 이날 보고서에서 연준이 다음 주 자산매입의 종료를 발표해 3월 금리 인상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했다.

파라넬로 책임자는 "다음 주 연준 회의를 앞두고 1.75%의 10년물 금리는 이전보다 더 균형 잡혀 보인다"고 진단했다.

mj72284@newspim.com

목록으로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