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기사 검색

[미국주식톱픽]돌아온 테슬라...서학개미 순매수 1위 차지

[서울=뉴스핌] 배정원 인턴기자 = 지난 일주일 동안 서학개미들은 S&P500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대거 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동안 하위권에 머물던 테슬라는 한달여만에 순매수 1위를 탈환했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들이 지난주(1.14~1.20) 가장 많이 사들인 주식은 '테슬라(TESLA INC)'이다. 순매수 규모는 1억5781만 달러(한화 약 1882억원)이다. 테슬라는 최근 주가 하락세를 보이면서 지난 19일에는 995달러로 이른바 '천슬라'가 무너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주가가 크게 조정받은 탓이다. 그러나 테슬라에 대한 강한 믿음을 가진 투자자들은 이를 저점 매수 기회로 판단하고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테슬라는 작년에 93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보다 87% 증가한 수치이다. 올해 판매량은 100만대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다. 미국 벤처캐피탈업체 롭벤처스는 올해 테슬라 판매량을 130만대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가까운 미래에 테슬라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할 것"이라며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 선두를 지킬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았다. [표=한국예탁결제원] 2위는 IVV(ISHARES CORE S&P 500 ETF)가 차지했다. 순매수 규모는 8390만 달러(한화 약 1001억원)이다. IVV는 S&P500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이다. 기술주 섹터 비중이 31.32%로 가장 높지만 소비재 섹터와 헬스케어 섹터도 10% 이상으로 높은 편이어서 전반적으로 고르게 투자할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IVV는 지난 1년 동안 전반적으로 주가 상승곡선을 그리며 안정적인 수익률을 보장하여 투자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성장성이 높은 글로벌 IT기업들의 비중이 높아 IVV를 안정적인 투자처로 인식하고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3위는 SPY(SPDR S&P 500 ETF TRUST)이다. 순매수 규모는 7980만 달러(한화 약 952억원)이다. SPY는 S&P500 편입 종목 500개를 시총 상위종목에 가중치를 두고 분산투자하는 ETF로 전세계에서 가장 오래되었으며 거래규모도 가장 크다는 특징이 있다. 0.09%의 저렴한 수수료를 가지고 대형 우량주에 분산투자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학개미들의 꾸준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종목이다. 최근 증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개별 종목에 투자하기가 부담스러워진 투자자들의 관심이 여러 종목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ETF로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4위는 엔비디아(NVIDIA CORP)이다. 순매수 규모는 7924만 달러(한화 약 945억원)이다. 지난 13일 중국의 전기차 제조사 니오(NIO)와 샤오펑(Xpeng)은 자율주행에 필요한 반도체칩을 엔비디아에서 공급받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 정책 등으로 지난해 전기차 판매량이 160% 폭등했으며, 올해는 전기차 시장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에 엔비디아가 가장 큰 수혜자로 꼽히며, 매출 증가에 따른 주가 상승 기대감에 주식을 매수한 것으로 분석된다. 5위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CORP)가 차지했다. 순매수 규모는 7379만 달러(한화 약 880억원)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기술주 투매 현상이 이어지면서 주가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과 함께 재택근무가 활성화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거래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투자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여진다.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코로나19로 소프트웨어 기업에 대한 수요 증가가 이미 충분히 이뤄진 것으로 보면서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예외"라고 설명했다. 그 외에도 ▲PROSHARES ULTRAPRO QQQ ETF ▲APPLE INC ▲DIREXION DAILY SEMICONDUCTORS BULL 3X SHS ETF ▲ADVANCED MIRO DEVICES INC ▲VANGUARD SP 500 ETF SPLR 39326002188 US9229084135 등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 기사 본문에 인용된 통계는 지난주 금요일부터 이번주 목요일까지(미국 현지시각 기준 5거래일) 집계된 수치입니다. 보다 자세한 통계는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jeongwon1026@newspim.com

2022-01-23 09:05:00

[뉴스핌 라씨로] 증시 인기 키워드는 'LG엔솔·NFT·고요의 바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1월 셋째주(17~21일) 국내 증시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대체불가능토큰(NFT), 고요의 바다가 있었다. 23일 뉴스핌 라씨로에 따르면 1월 3주차 투자자 인기 키워드로는 ▲LG에너지솔루션 ▲NFT ▲고요의바다 ▲로봇 ▲메타버스 ▲안철수 ▲윤석열 ▲이재명 등이 꼽혔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2022.01.18 kimkim@newspim.com LG에너지솔루션 관련 종목으로는 나라엠앤디, 성우테크론, 한화솔루션, 씨아이에스, 디에이테크놀로지가 주목 받았다. 뉴스핌 라씨로는 나라엠앤디에 지난 14일 매수신호를 보낸 다음 17일 매도신호를 보내 9.96%의 수익을 냈다. 씨아이에스에 대해선 지난 3일 매수신호를, 18일에 매도 신호를 보냈다. 수익률은 13.31%를 기록했다. 성우테크론에 대해서도 20일 매수신호를 보냈다. NFT 관련주로는 블루베리NFT, 한화투자증권, 갤럭시아머니트리, 네오리진, FSN가 꼽혔다. 뉴스핌 라씨로는 네오리진에 대해 7일 매수신호를, 19일 매도신호를 보냈다. 수익률은 -17.84%를 기록했다. FSN에 대해 12일 매도신호를, 18일 매수신호를 보내 -13.5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고요의 바다 관련 종목으론 위지윅스튜디오, 덱스터, 버킷스튜디오가 있었다. 이들 종목에 대해선 매매 신호가 잡히지 않았다. 로봇 관련 주로는 에스피시스템스, 로보티즈, 티로보틱스, 휴림로봇, 유진로봇이 주목받았다. 뉴스핌 라씨로는 티로보틱스에 대해 지난 10일 매수, 19일 매도신호를 보냈다. 수익률은 -14.76%를 기록했다. 휴림로봇에 대해서는 11일 매수, 21일 매도신호를 보내 -14.1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메타버스 관련 종목은 위지윅스튜디오, 코세스, 와이제이엠게임즈, 엔피, 셀바스AI가 꼽혔다. 뉴스핌 라씨로는 20일 셀바스AI에 대해 매수신호를 보냈다. 안철수 관련 주로는 WI, 한국정보공학, 써니전자, 오픈베이스, 까뮤이앤씨가 있었다. 뉴스핌 라씨로는 20일 한국정보공학에 대해 매수신호를 보냈다. 윤석열 관련주로는 덕성, 서연, 위즈코프, 티비씨가 꼽혔다. 뉴스핌 라씨로는 티비씨에 대해 21일 매수신호를 보냈다. 이재명 관련종목으로는 카스, 동신건설, 에이텍, 일성건설, 범양건영이 주목을 받았다. 이들 종목에 대해선 매매신호가 포착되지 않았다.  lovus23@newspim.com

2022-01-23 08:00:00

[GAM] 원자재價 상승으로 신흥국 채권 ETF 매력↑...추천 ETF는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0일 오후 1시4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미국 등 선진국에서의 가파른 물가상승률과 신흥국의 높은 원자재 수출 비중으로 인해 신흥국 채권의 투자 매력이 높아지고 있어 신흥국 채권으로 구성된 상장지수펀드(ETF)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는 조언이 나왔다. 사실 그간 신흥국 채권은 선진국 채권에 비해 투자자들 사이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 미국 ETF 정보제공업체 ETF닷컴에 따르면 전체 ETF 자산 7조1000억달러 중 이머징 시장 채권에 투자되는 금액은 340억 달러로 극히 적은 수준이다. 약 1조2700억달러에 달하는 전체 채권 관련 ETF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6%에 불과하다. [서울=뉴스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지만 19일(현지시간) 투자전문매체 잭스닷컴은 선진국의 높아진 물가상승률과 일부 신흥국에서의 높은 원자재 수출 비중을 이유로 신흥국 채권으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신흥국에서의 물가상승 속도가 선진국보다 빨랐다. 하지만 최근에는 오히려 선진국에서 물가 상승세가 더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해 9월 로이터 통신의 보도 내용에 따르면 2020~2021년 선진국의 인플레이션이 평균 0.7%에서 2.4%로 약 1.7%포인트 오론 반면, 신흥국에서의 인플레이션은 5.1%에서 5.4%로 0.3%포인트 올랐다.  인플레이션은 금리 인상을 유발하고, 금리가 오르면 채권의 투자 매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선진국에서의 가파른 물가상승률 강화는 선진국 채권의 투자 매력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반면 신흥국에서의 물가 상승률은 오히려 둔화될 걸로 전망되고 있어 신흥국 채권의 상대적인 투자 매력을 높이는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신흥국 전반에서 인플레이션은 2026~2031년 평균 4.74%에 이를 걸로 전망됐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5년 평균인 5.25%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예상대로라면 오히려 디플레이션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 역시 신흥국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는 또 다른 이유다. 신흥국 중 일부는 원자재 수출 비중이 높아,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수출 호조로 이들 국가의 경제 전망에 대한 낙관론이 강화되며 일부 신흥국 증시와 채권으로 유입되는 투자금도 늘고 있다.  잭스닷컴은 이 같은 이유들로 신흥국 채권 ETF에 투자하기 유리한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며, 최근 높은 주가 상승 모멘텀을 보이고 있는 신흥국 채권 ETF로 ▲퍼스트 트러스트 이머징 마켓츠 로컬 커런시 본드 ETF(FEMB), ▲반에크 JP모간 이머징 로컬 커런스 본드 ETF(EMLC), ▲SPDR 블룸버그 이머징 마켓츠 본드 로컬 ETF(EBND)를 추천했다.   koinwon@newspim.com

2022-01-23 03:02:00

[GAM] "밥상 물가 상승 걱정 '블랙퍼스트 ETF'로 던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0일 오후 5시23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이 밥상 물가 상승을 부추기는 가운데 미국인들이 아침 식사로 주로 먹는 오렌지 주스와 돈육(베이컨) 등의 선물 가격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가 출시될 예정이라 관심을 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자산운용사 디렉시온이 커피·오렌지 주스·밀·돈육의 선물 가격에 초점을 맞춘 지수를 벤치마크로 하는 '디렉시온 브랙퍼스트 상품 전략(Direxion Breakfast Commodities Strategy) ETF'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디렉시온은 일명 '브랙퍼스트 ETF' 상장 신청서를 19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고, SEC가 승인하면 미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아침 식사용 음료인 오렌지 주스의 선물 가격이 처음으로 ETF에 편입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오렌지를 비롯해 미국인들이 즐겨 찾는 농산물 가격은 지난해 가파르게 올랐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공급망 혼란으로 농산물 재고가 낮은 상태를 유지하는 한편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수요 급증을 초래해 농산물 가격이 뛰었다고 설명했다. 2021년 블룸버그커피부지수는 무려 77% 올랐고, 블룸버그돈육지수가 33%, 블룸버그캔자스밀부지수가 14% 각각 상승했다. 커피·돈육·밀의 가격 상승 추이 [자료=블룸버그] 특히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은 미국 내 주요 오렌지 생산지인 플로리다주에서 오렌지 수확량이 급감하면서 2018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급등하기도 했다. 아울러 전 세계 주요 커피 공급지인 브라질에서 수십 년 만에 최악의 서리와 역사적인 가뭄이 발생한 탓에 원두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등 악천후도 미국인들의 아침 밥상 물가 압력을 높였다. 블룸버그인텔리전스의 에릭 발츄나스 ETF 애널리스트는 이러한 물가 상승으로 지난해 상품 선물 ETF들이 약 100억달러를 벌어들이는 등 선전했다며, "디렉시온의 브랙퍼스트 ETF는 그동안 이들 ETF에 담기지 않았던 상품들을 포함하는 매우 구체적이고 집중적인 구성인 만큼 투자자들에게 상당한 수익을 안겨줄 잠재력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브랙퍼스트 ETF가 승인될 경우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을 추종하는 유일한 ETF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다른 상품 ETF에 비해 친근한 테마의 ETF라는 점도 투자자들이 관심을 끌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imhyun01@newspim.com

2022-01-23 03:01:00

[GAM] '영끌은 망하는 길' 하버드 교수의 재테크 조언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1일 오전 05시1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누구나 부자가 되기를 원하지만 누구에게나 쉬운 일은 아니다. 자산시장의 흐름을 읽어내는 일부터 정책 측면의 리스크에 대비하는 일까지 어느 것 하나도 만만치 않다. 20일(현지시각) 미국 경제 매체 CNBC는 하버드대학의 경제학 교수 로렌스 코틀리코프가 제시한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재테크 원칙 21가지를 소개했다. 의 저자이면서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언론의 칼럼니스트로 활약중인 그는 무엇보다 빚에 대한 리스크를 강조한다. 소위 '영끌'은 자멸의 지름길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학자금 대출 없이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부모의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울 때 대출을 당연한 순서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장학금이나 아르바이트 등 빚 없이 학비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대학 교수로 일하는 그는 학생들의 현실적인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학자금 대출은 미래를 담보로 맡기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강조한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내 집을 장만할 때도 마찬가지. 코틀리코프 교수는 월세를 내고 사는 데 만족하지 않고 자신의 보금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모든 노력과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숨이 막힐 정도의 대규모 주택 대출을 동원하는 데 대해 그는 크게 반기를 든다. 욕심 내지 않고 가진 자산으로 형편에 맞게 내 집을 마련하는 것을 가장 이상적인 솔루션으로 가정하고, 대출을 최소화하는 데 무게를 둬야 한다는 얘기다. 아울러 모기지 대출을 받아 집을 마련한 경우 말 그대로 허리띠를 졸라매고 지출을 축소하는 한편 대출 원리금 상환을 일순위로 해야 한다고 그는 강조한다. 이와 함께 주택을 마련할 때는 집값 상승 기대치가 높은 지역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세제 혜택이나 사회적 인프라 등 여러 조건들을 두루 따져야 한다는 의견이다. 직업을 선택하는 문제도 부를 축적하는 데 첫 단추에 해당한다고 코틀리코프 교수는 말한다. 다른 조건이 동일할 때 대다수의 사람들이 기피하는 곳에서 기회를 찾을 때 연봉을 높일 수 있다는 조언이다. 감내할 수 있을 만큼의 불편함이나 불확실성을 감내할 때 주어지는 '플러스 알파'는 자산을 축적하는 데 커다란 버팀목이 돼 준다. 뿐만 아니라 공무원과 같은 안정적인 직장을 얻기 위해 수 년간 고시원에서 청춘을 낭비하기보다 미래에 대한 비전과 기술력을 갖춘 경우 스타트업 창업이 자신의 몸값을 높이는 길이라고 그는 강조한다. 취업이든 창업이든 경제 활동을 본격화한 이후에는 지출을 엄격하게 통제하면서 늘 기회 비용을 생각해야 한다. 백화점에서 카드를 한 번 긁는 대신 주식이나 펀드에 가입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확고하게 세울 때 중장기적으로 자산 축적 효과가 상당하다고 그는 말한다. 살면서 발생하는 모든 비용도 가볍게 여겨서는 곤란하다. 이직과 이사, 심지어 이혼까지 모든 일에는 비용이 따른다는 얘기다. 잠재적인 비용을 늘 파악하는 한편 구체적인 대비책을 세우는 일이 재정적이 파산을 피하는 지름길이라고 코틀리코프 교수는 조언한다. 마지막으로 은퇴에 관한 문제다. 이른바 파이어족을 지향하는 이들이 급증하고 있지만 조기 은퇴는 자살 행위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30대 은퇴가 성공이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지루하면서 값비싼 휴가라는 얘기다. 근로 소득을 연장해 안정적인 재정을 꾸리는 한편 퇴직 연금 수령 시기를 최대한 늦출 때 후회 없는 인생 2막을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higrace5@newspim.com

2022-01-23 03:00:00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