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매거진

오늘의 이슈

TODAY NEWS

기사 검색

[GAM] 월가 추천 최소 100% 상승할 가치주 3종목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18일 오후 8시3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투자 전문매체 모틀리풀은 17일(현지시간) 성장주 가운데 12개월 목표주가 기준 최소 두배 이상의 상승 여력이 전망된 3종목을 소개했다.  ◆ 모더나(나스닥: MRNA)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월가 분석기관 최소 1곳 이상이 2배 이상 갈 것이라고 보는 첫번째 기업은 모더나(MRNA)다. 2020년 초 부터 주가가 1100% 가까이 폭등했으나 월가의 최고 목표주가는 490달러로 112% 추가 상승을 전망한 셈이다. 모더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친숙한 기업이다. 지난해 11월 모더나의 mRNA-1273 백신은 미국 임상 실험에서 94%의 효능이 입증됐다. 앞으로 사회가 코로나19에 어떻게 적응할 지 명확하진 않지만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수십억명이 추가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매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아야 한다면 모더나는 반복적인 수익원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다만 부스터샷의 필요성이 사라질 경우 모더나의 매출이 급감할 위험도 존재한다. 코로나19 경구 치료제 개발과 새로운 백신 개발사의 출현, 1000억달러에 달하는 무거운 시가총액도 부담이 될 수 있다. 투자 전문매체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모더나에 대한 월가의 평균 투자의견은 '보유'(Hold)다. 최근 3개월 14명의 애널리스트 가운데 6명이 '매수', 5명이 '보유', 3명이 '매도' 의견을 제시했다. 목표주가의 평균은 298.17달러로 약 23%의 상승 가능성이 전망됐다. ◆ 펜 내셔널 게이밍(나스닥: PENN) 중국 마카오 소재 MGM코타이 호텔에 있는 한 슬롯머신. 해당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2018.02.13. [사진=로이터 뉴스핌] 스포츠 베팅 업체 펜 내셔널 게이밍(PENN)은 지난해 초 이후 128% 급등했다. 17일 종가 기준으로 현재 주가는 54.96달러다. 월가가 제시하는 12개월 최고 목표가는 130달러다. 136%의 급등 가능성을 전망했다. 펜 내셔널 게이밍은 지난해 바스툴스포츠의 지분 36%를 인수했다. 시장은 이 거래를 펜 내셔널이 전통 카지노 운영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온라인 베팅 및 게임 분야로 확고하게 이동할 수 있는 기회로 인식했다. 전문가들은 온라인 스포츠 베팅 시장이 수년내 19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있다. 스포츠 베팅과 아이게이밍이 회사의 빠른 성장과 수익성을 견인할 주력 사업임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지만, 팬데믹 기간 회사가 경쟁사 대비 우수한 실적을 낼 수 있었던 이유는 지리적 위치 때문이다. 펜 내셔널의 게임 시설은 주요 관광 중심지로부터 떨어진 곳에 위치해있기 때문에 마카오나 라스베이거스를 겨냥한 경우처럼 실적 격차이 심하지 않았다. 다만 펜 내서녈 게이밍이 아이게이밍 산업에 뒤늦게 뛰어들었다는 점은 부담이다. 스포츠 베팅 뿐 아니라 온라인 카지노 베팅, 포커 베팅, 온라인 비디오 게임 등을 포괄하는 아이게이밍(iGaming)은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호황을 누리고 있다. 그러나 펜 내셔널은 바스툴스포츠와 파트너십을 맺는 것에 우선 순위를 두면서 아이게이밍 시장 진입이 더뎠다. MGM리조트는 지난 8월 온라인 스포츠 베팅 및 아이게이밍 시장에서 점유율이 증가하면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드래프트킹스(나스닥: DKNG)와 플러터엔터테인먼트(OTC: PDYPF)도 스포츠 베팅 분야의 선두를 달리고 있다. 모틀리풀은 월가 전문가가 제시한 130달러의 목표 주가는 12개월 내 도달하기 어려울 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 니오(뉴욕증권거래소: NIO) 니오 차량 [사진=업체 홈페이지] 전기차 기업 니오(NIO)는 지난해 1월 이후 주가가 무려 961% 폭등했다. 현재 주가는 40달러 부근에 거래되고 있는데, 월가가 제시한 목표주가의 최고값은 87달러로 약 104%의 상승 가능성이 반영됐다.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으로 전기차 사용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니오는 특히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장점인데, 2035년까지 중국에서 판매되는 차량의 절반 가량이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차 등 대체 연료를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2년간 니오의 분기 차량 인도량은 3배 급증했다. 2019년 4분기 8224대에서 2021년 3분기 2만4439대로 뛰었다. 니오는 해마다 새로운 프리미엄 전기차를 출시하는데, 지난해 출시한 EC6 크로스오버 SUV가 판매량을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지난해부터 니오는 차별화된 배터리 구독 서비스인 서비스형 배터리 '바스(BassS: Battery as a Service)를 진행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전기차 가격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배터리 비용을 구매가에서 제외하는 것인데, 고객이 배터리를 매월 따로 구독하게 하는 사업 모델을 통해 전기차 가격 진입 장벽을 낮췄다. 전세계 공급망 이슈는 지켜봐야할 사안이다. 니오를 포함한 자동차 업체들은 반도체 칩 부족으로 생산 및 확장 기회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 니오는 연간 15만대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이지만 공급망 문제로 현실화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팁랭크스에 따르면 니오는 월가의 '강력 매수' 종목이다. 최근 3개월 8명의 애널리스트 가운데 7명이 '매수', 1명이 '보유' 의견을 제시했다. 목표주가 평균은 57.13달러다.  jihyeonmin@newspim.com

2021-11-20 07:00:00
맨위로가기